“‘후지산 뷰’ 가린다”… 짓자마자 부수는 아파트

완공을 앞두고 해체 수순을 밟게 된 도쿄 외곽의 한 아파트. SBS 캡처

일본에서 다음 달 입주를 앞둔 신축 아파트가 완공되자마자 해체 수순을 밟게 돼 논란이 되고 있다. 아파트가 ‘후지산 뷰’를 망친다는 주민 민원이 끊이지 않자 건설사는 해체를 결정했다.

도쿄 외곽에 지어진 한 10층짜리 아파트는 지난해 1월 착공해 현재 완공을 앞두고 있다. 당장 다음 달부터 18가구가 입주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건설사가 공지문을 통해 해체 준비 작업에 들어간다고 밝히면서 혼란이 빚어졌다. 다 짓자마자 부순다는 내용을 통보한 것이다.

이 아파트는 후지산이 잘 보이는 곳에 들어섰는데, 건설 계획단계부터 후지산 조망을 해칠 거란 주민들과 갈등을 빚었다. 당시 건설사는 층수를 11층에서 10층으로 줄이고 건물 높이를 1m 낮춰서 공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막상 다 지어지자 아파트 건물이 후지산을 절반 정도 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축 아파트가 돌연 해체 공사 돌입한다는 소식에 주민 의견은 분분했다. ‘후지산 경관을 해쳤으니 당연하다’는 의견도 있는 반면 ‘경관을 가린다고 다 지은 건물을 해체하는 건 자원 낭비다’는 반응도 있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