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간 같이 쓸래”… 5살 제자에 자신 내어준 20세 美교사

제자인 에즈라(오른쪽)를 위해 간 기증을 결정한 커리사 피셔. ABC뉴스 홈페이지

미국의 한 유치원 교사가 만성 간 질환으로 간이식이 필요한 5살 옛 제자의 소식을 듣고 자신의 간 일부를 떼어주기로 한 사연이 전해졌다. 주인공은 미국 뉴욕주에서 유치원 교사로 일하고 있는 커리사 피셔(20)와 제자 에즈라 토첵(5)이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22년 버펄로 인근의 작은 마을 올던에 있는 한 어린이집에서 처음 만났다. 피셔는 “당시 에즈라는 발달 지연을 포함한 여러 건강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며 “에즈라는 늘 나에게 안겼고 우리는 정말 가까운 사이였다”고 전했다.

피셔는 지난 3월 페이스북에서 우연히 자신의 옛 제자인 에즈라의 양어머니가 올린 글을 보게 됐다. 에즈라에게 간을 기증해줄 사람을 찾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피셔는 곧장 에즈라가 치료를 받는 병원 뉴욕대학(NYU) 랑곤헬스를 찾아가 MRI, CT, 심전도 등 종합적인 간이식 적합 검사를 받았다. 그는 “어떤 망설임도 없었다”면서 “나는 가만히 앉아서 에즈라가 더 아파지는 것을 지켜볼 수 없었다”며 당시 마음을 설명했다.

피셔는 이식 준비를 하던 동안에도 에즈라의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기증 의사를 먼저 알렸다가 의료진들로부터 기증 부적합 판정을 받으면 가족들이 실망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였다.

피셔는 지난 5월 24일 병원에서 최종 간 기증 적합 판정을 받은 다음 날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에즈라의 집을 찾았다.

그는 “에즈라! 내 간을 같이 쓸래?”라는 손글씨가 적힌 팻말과 함께 인형과 풍선 등 선물을 들고 에즈라와 그의 가족에게 간 기증 의사를 밝혔다.

에즈라의 양어머니 카렌 토첵(44)은 “페이스북 글을 본 수많은 이들 중에 유치원 선생님이 간 기증에 선뜻 나서줄 것이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기쁨의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2022년 7월 에즈라를 입양한 카렌 토첵(왼쪽)과 그의 남편(오른쪽). ABC뉴스 홈페이지 캡처

토첵은 에즈라가 생후 7개월 때부터 위탁 보호해오다 지난 2022년 7월 에즈라를 법적으로 입양했다. 그는 에즈라에게 자신의 간을 이식하려 했지만, 의료당국이 그가 10세에서 22세 사이의 7남매를 돌보는 어머니이자 에즈라의 유일한 주 양육자라는 점을 들어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토첵은 “그 누구도 다른 사람의 아이를 위해 간을 기증하는 행동은 하지 못할 것”이라며 피셔에게 거듭 감사를 표했다.

뉴욕주는 살아있는 간 기증자들에게 2주간의 심사숙고 기간을 요구하고 있다. 피셔의 경우 지난 7일 심사숙고 기간이 종료되면서 기증이 확정됐다. 피셔의 간 30%를 떼어내는 수술은 늦어도 다음 달 안에 이뤄질 예정이다.

피셔는 수술과 이후 검사에 드는 항공료와 숙박비, 간병비 등을 마련하기 위해 고펀드미(GoFundMe) 캠페인을 시작했고 이들의 감동적인 이야기에 11일(현지시간) 기준 215명이 1만1697달러(한화 약 1613만원)을 기부했다. 목표금액인 7500달러(약 690만원)를 훌쩍 넘어선 것이다.

피셔는 “옛 제자에게 간을 기증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크기와 상관없이 모든 도움이 힘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을 돕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도록 격려하고 싶다”며 “사람들이 우리의 이야기를 보고 영감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