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뒷담] 한중일? 한일중?… 표기 헤매는 정부부처



정부가 오랫동안 사용해오던 ‘한·중·일’ 표현을 지난해부터 ‘한·일·중’으로 변경한 뒤 부처 내에서 혼선이 이어지고 있다. 3개국 관련 행사 등을 담은 보도자료를 낼 때 한·일·중이란 표현과 한·중·일이란 표현이 혼재한다. 고무줄처럼 표기법을 바꾸는 것을 두고 각 부처 내부에서조차 일관성 부족 지적이 나온다.

당장 경제부처 수장인 기획재정부부터 내부 혼선이 읽힌다. 11일 기재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1일자 보도자료부터 ‘한·일·중’이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아세안+3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한다는 내용을 알리며 이 표현을 썼다. 기재부 관계자는 “의장국이 일본이라서 그렇게 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역시 일본이 의장국이던 2021년 배포한 동일한 행사 자료를 보면 ‘한·중·일’로 표기돼 있다.

정부 각 부처가 3개국 표기법을 한·일·중으로 바꾼 시점은 명확하지 않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부터 표기가 달라졌다는 평가가 유력하다. 당시 윤 대통령은 공식 발언에 ‘한·일·중’ 표현을 처음으로 담았다. 전달 미국에서 가진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당시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에게 “한·미·일 3국이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를 통해 협력의 차원을 높인 만큼 대통령이 중국보다 일본을 먼저 부르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가 내부적으로 표기법 통일을 지시한 것은 아니다 보니 혼선이 여전하다. 기재부가 지난 4월 1일 발표한 ‘아세안+3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 보도자료의 경우 한·중·일로 표기돼 있다. 이보다 앞선 지난해 12월 8일자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 관련 보도자료 표기도 한·중·일이었다. 또 다른 기재부 관계자는 “기본적으로는 한·일·중으로 표기하자고 하지만 사안마다 표기법이 달라지는 것 같다”며 “일관성이 부족하긴 하다”고 말했다.

세종=김윤 기자 ky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