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고교 교사가 학생·학부모 돈 8000만원 받아 가로채

제주에서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과 학부모 돈을 가로채 사기 혐의로 입건됐다. 제주도교육청은 해당 교사를 직위 해제했다. 제주도교육청 전경.

제주에서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과 학부모 돈을 가로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1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사기 혐의로 30대 교사를 입건해 조사 중인 가운데 A교사에 대한 소장이 추가로 접수됐다.

당초 2명이던 피해자는 6명으로 늘고, 피해금액은 800여만원에서 8000여만원으로 증가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학교 학생인 B군은 동급생들에게 돈을 빌려준 뒤 돌려받지 못하자 A교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A교사는 돈을 빌린 학생과 학부모에게 연락해 돈을 돌려주도록 한 뒤 본인 계좌로 입금받고 B군에게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학생 1명과 학부모 5명이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이 알려지자 제주도교육청은 지난달 31일자로 A교사를 직위 해제했다.

경찰은 다음 주쯤 피의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B군은 학교를 다니면서 포크레인 작업을 해 돈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