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6억 빌려간 40년지기… 아내에게 돈 넘기고 이혼했답니다”

“건물 올려 팔고 수익 줄게” 제안
은행 빚까지 져가며 돈 건넸더니
가족에 돈 넘기고 이혼·잠적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아버지가 40년 지기 친구에게 6억원 상당의 사기를 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빚까지 내서 돈을 빌려줬지만, 돈을 받은 친구는 그 돈을 아내에게 넘긴 뒤 이혼까지 해가며 돈을 갚지 않고 있다고 한다.

11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이날 온라인상에 ‘아버지가 40년 친구한테 사기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아버지에게 40년 지기 친구가 있다. 저도 어릴 때 많이 봐왔던 아저씨”라며 “얼마 전에 그 아저씨가 아버지한테 무슨 건물을 하나 올리고 그걸 팔아서 이익이 나면 얼마 정도 아버지에게 주겠다고 하면서 아버지가 가지고 계시던 3억원과 은행에서 대출받은 돈 3억을 빌려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그의 아버지는 집까지 담보로 잡아가며 돈을 마련해 친구에게 빌려줬다. 친구는 은행 이자로 발생하는 비용까지 전부 내주겠다고 약속했고, 첫 세 달여간은 원금과 이자를 보냈다고 한다.

문제는 그다음에 발생했다. A씨는 “이후에 건물 올리고 판 것까지는 좋았으나, 판매한 금액을 다른 곳에 사용해버리고 갑자기 이자도 안 보내고 연락도 되질 않았다”며 “찾아가니 아버지를 엄청 피해 다녀서 만날 수가 없더라. 그래서 잠복해서 있다가 만나긴 했는데 이런저런 변명하면서 나중에 주겠다는 식으로 나와서 돈은 받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A씨는 “결국 민사소송을 진행해서 승소를 하긴 했지만 아버지에게 돈을 빌린 시점에서 이미 재산을 자식이나 아내 명의로 돌린 상태였다”며 “강제집행도 진행했더니 돈이 될만한 것도 없고 진행하니까 바로 아내랑 이혼을 해버렸다”고 했다.

A씨에 따르면 돈을 빌린 친구의 가족은 이자카야 가게를 여러 곳 운영하고 있었다. 자식들 인스타그램에는 외제차와 골프장 사진이 가득했다.

A씨는 “저희는 지금 대출 원금은커녕 이자도 내기 힘들고 30년 동안 살았던 집까지 팔아야 할 상태”라며 “아버지는 처음에 친구한테 사기 당한 거 끝까지 안 믿으시더니 요즘에는 맨날 술만 드시고 있다. 남 뒤통수 쳐놓고 남의 돈으로 잘 먹고 잘 살고 있는 저놈들한테서 돈을 받아낼 방법은 없겠나”고 조언을 구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