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 선생님과…” 학생 상담서 드러난 부적절한 관계

대전시교육청 홈페이지 캡처

대전의 한 고등학교에서 근무하는 40대 체육 교사가 여제자와 부적절한 교제를 한 것으로 알려져 시교육청이 조사에 나섰다.

11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해당 학생은 학교에서 상담을 받던 중 선생님과의 관계를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이런 사실을 시교육청에 보고하고 경찰에도 신고했다. 해당 학생은 극심한 심리 불안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교사는 직위 해제됐다.

시교육청과 학교 측은 해당 학생을 외부 상담·치유 기관과 연계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학생 보호가 최우선”이라면서 “정확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해당 교사를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