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혐의’ 임창용 “도박 자금 맞지만 충분히 갚았다”

11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지법 앞에서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이 도박자금 관련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은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48)이 검찰의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광주지법 형사11단독(부장판사 김성준)은 11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임창용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을 열었다. 임창용은 2019년 필리핀에서 지인 A씨에게 8000만원 상당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임창용은 A씨로부터 현금이 아닌 도박 화폐(칩)를 받았고, 이를 필리핀 페소 환율로 책정했을 때 7000만원 상당이었으며, 국내 입국 후 해당 금액을 전액 송금했다고 밝혔다. 반면 A씨는 칩이 1억5000만원 상당이며 임창용이 나머지 8000만원을 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임창용은 이날 공판에 출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법정에서 억울함을 풀겠다”며 “지금까지는 제가 손해 좀 보고 말지라는 생각에 대응을 안 했다”고 말했다. A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필리핀에서 처음 봤고 그때 본 게 전부”라고 해명했다.

또 “카지노 도박 자금은 맞다”며 “페소로, 칩으로 받았기 때문에 우리나라 환율로 따져보면 어느 정도 금액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충분히 갚았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필리핀 방문 이유에 대해서는 “현지에 있는 지인이 놀러 오라고 해서 갔다”며 “그러다가 거기 카지노에서 A씨를 처음 만났다”고 말했다.

임창용의 다음 공판은 다음 달 18일 오후 2시 광주지법에서 열린다.

임창용은 1995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시작해 삼성 라이온즈를 거쳐 일본과 미국에서도 활동한 마무리 투수 출신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