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세리 재단, 박세리 부친 고소… 부녀갈등에 시끌

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고소

입력 : 2024-06-11 13:13/수정 : 2024-06-11 13:54
박세리 바즈인터내셔널 대표가 2023년 3월 24일 서울 강남구의 사무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한결기자

골프 선수 출신 감독 겸 방송인 박세리(46)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 부친을 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및 사문사위조 행사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 최근 경찰은 기소의견으로 해당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리 측 변호인은 “박세리 개인이 아닌 박세리 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박세리의 부친을 고소한 게 맞는다”며 “박세리 부친이 국제골프학교를 설립하는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설립 업체가 관련 서류를 행정기관에 제출했는데, 나중에 저희가 위조된 도장인 것을 알고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박세리희망재단 측도 홈페이지 공지문을 통해 “박세리 감독 측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의 유치 및 설립에 대한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번 고소는 박세리희망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결정한 것이다. 다만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재직 중인 만큼 사실상 딸이 아버지를 고소한 셈이다.

박세리는 2015년 9월 SBS 예능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에 아버지 박준철씨와 동반 출연하는 등 부친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박세리는 세계 골프계에서 한국의 위상을 드높인 유명 골프 선수로 활동했다. 1998년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 여자 오픈 챔피언십에서 맨발 투혼을 펼친 끝에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그러다 2016년 은퇴를 선언한 이후 지도자와 감독으로 활동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020 도쿄 올림픽 등에서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활약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