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액 든 종이컵 치우라고”… 법률사무소 전 여직원 호소

입력 : 2024-06-11 05:47/수정 : 2024-06-11 10:02
변호사 책상 위에서 발견된 체액이 담긴 종이컵. JTBC '사건반장' 캡처

한 법률사무소에서 일하던 30대 여성이 11차례 넘게 변호사의 체액이 담긴 종이컵을 청소하면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호소했다.

지난 10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월 한 법률사무소에 취직했다. 사무국장은 그에게 사무실 청소를 지시했다. 특히 변호사 책상 청소를 강조했다. 서류작업 등이 주 업무였지만 청소도 도왔다. 어느 날 환경미화원이 A씨에게 “이런 거는 여기에 버리지 말라”고 하면서 종이컵을 보여줬다. A씨가 유심히 보고 종이컵 안에 들어있던 화장지를 뺐는데 남성의 체액이 들어있어 깜짝 놀랐다.

2023년 2월 이후 이러한 ‘체액 종이컵’은 11차례나 발견됐다. 주로 변호사의 책상 위에 있었다. 항상 물티슈나 휴지를 넣어놓은 상태였다. A씨는 조용히 치우며 수치심을 느꼈다. 회사 측에 “이런 컵이 안 나오게 해달라”고 했으나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사무국장이) ‘너의 진짜 업무는 커피 타고 청소하는 거야. 변호사 책상 그 정도는 네가 치울 줄 알아야 돼”라며 “밤꽃 냄새 나면 아줌마들이 환장한다더니…. 근데 힘이 넘치나봐”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사무국장은 이러한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특정 꽃 냄새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사무국장과 회사 측은 “제보자가 다른 직원들과 어울리지 못했다. 퇴사는 회사 내부 다른 사정 때문이었는데 해고되니까 회사에 대한 앙갚음으로 갈등을 만드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변호사는 다른 직원들이 없을 때 관련 행위를 했으며 체액은 휴지로 덮어놨다. 이런 걸 문제 삼는 게 문제”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하지만 ‘사건반장’ 패널들은 그렇다 하더라도 ‘체액 종이컵’을 방치해 치우게 하는 건 부당한 처사라고 봤다. A씨는 “퇴사 직전까지 그 컵이 나왔다”며 고의로 그랬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A씨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약을 복용 중이다. 그는 합의금을 원하는 게 아니라 다시는 피해자가 없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