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유재환 “가진 돈 4000원… 진심 변제하고 싶다”

작곡비 사기·성추행 논란 끝에 자살 시도 암시
“너무 욕하지 말아달라”…직접 유서 공개하기도

입력 : 2024-06-11 04:46/수정 : 2024-06-11 10:20
작곡가 유재환. 오른쪽 사진은 그가 SNS에 올린 자살 시도 암시글 일부. 연합뉴스, 인스타그램 캡처

작곡비 사기 및 성희롱 의혹에 휩싸인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35)씨가 자살 시도를 했음을 암시하며 직접 작성했던 유서 형식의 글을 공개했다.

유씨는 10일 인스타그램에 “2024년 6월 10일 다시 살아나버린 날. 한 치의 고민도 없이 퇴원해 집 근처를 돌았다”고 밝혔다. 자살을 시도했다가 건강을 회복했음을 시사한 것이다. 연예계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주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유서를 쓰고 예약하기 지정을 안 했었다”며 “5일 전의 세상을 등진 나를 설명할 방도가 없지만 지금이라도 읽어 보시겠냐”며 게시물 본문에 유서 형식의 장문을 첨부했다. 5일 전 자살을 시도하기에 앞서 작성했던 글로 보인다.

그러면서 “5일 동안 꿈꾸다 왔다”며 “피해자분들, 제가 죽었다 깨어나 보니 진심으로 변제하고 싶다. 한 분 한 분께 카톡과 전화드리겠다. 너무 많은 욕은 하지 말아 달라. 이런 걸로 동정 이미지 추구하는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작곡가 유재환. 뉴시스

첨부한 유서에서 유씨는 “저는 그만 인생에서 하차하렵니다”라며 “어린 나이에 과분한 사랑도 받아봤고 나이 들어 대국민 분노도 받아봤다. 무엇이든 다 받았던 그 경험이 저에겐 가장 잊지 못할 추억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료 연예인들의 이름을 나열한 뒤 “막상 가려니 뭐가 이렇게 보고 싶고 그립고 아련한지 눈물만 나지만 꾹 참고 가려 한다”고 했다.

그는 “어쩌다 내 인생이 이렇게 망가졌을까”라며 “내 언행이 문제였던 것 같다. 오랜 기간 수면제 섭취로 인해 판단장애도 오고 인지능력 저하도 왔다. 참으로 말 못하게 못난 지난날이었다”고 신세를 한탄했다.

작곡비 사기 피해자들을 향해서는 “가진 돈이 4000원뿐이라 환불 못 해줘서 너무 미안하다”며 “170여명 되는 사람의 작곡을 혼자 하려니 이것부터 말이 안 되는 부분이었다. 가는 마당에 진심으로 죄송하다. 그러나 음원이란 걸 모두가 가져보게 하는 것은 진심이었다는 걸 기억해 달라”고 전했다.

유씨는 “더 행복한 나날은 없을 듯해 맘 굳게 먹고 작별 인사하려 한다. 그리운 사람이 너무 많다. 다 고마웠고 다 죄송했다. 말을 끝내려니 이제 곧 눈앞으로 죽음이 다가온 것 같아 솔직히 두렵다”면서 “모두 안녕히 계십시오. 제겐 멋진 세상이었습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유튜브 인터뷰서 “2021년 코인으로 10억 잃었다” 고백

작곡가 유재환.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영상 캡처

한편 유씨는 이날 공개된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2022년 3월 총 170여명에게 작곡 의뢰를 받아 1인당 130만원 정도 작곡비를 받았다”며 “그중 60여명의 피해자가 환불을 요구했고 그 액수는 전부 7000만~8000만원 정도 된다”고 밝혔다.

그는 “2021년 코인으로 10억원 정도를 잃었다”고 밝히면서도 “제가 ‘코인(투자)으로 파산해 돈이 없어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는 논리가 생기는 게 너무 싫었다”고 털어놨다.

앞서 유씨는 지난 4월 예비신부 정모씨와의 결혼 소식을 알리며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온라인상에서는 ‘유씨가 무료 작곡을 해준다면서 현금을 편취하고, 정작 작곡은 해주지 않았다’는 취지의 폭로가 이어졌다.

아울러 성추문 의혹까지 제기됐다.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는 여성은 “유씨가 내 몸을 만지고 ‘너에게 진심이다’라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유씨는 결혼 발표 이후 이 여성에게 “난 스토킹 당하고 있다. 정씨는 여자친구가 아니고 배다른 동생”이라고 거짓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지난달 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실망을 드려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성희롱 의혹에 대해서도 “본의 아니게 몇몇 여성 지인분께 오해와 마음의 상처를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최근 유씨가 또다시 SNS에서 음악 작업을 빌미로 다른 여성들에게 접근했다는 주장이 나와 대중의 비난을 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