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듯 질주’…내리막 구른 트럭, 잡아 세운 청년 [영상]

경찰 감사장 수여

30대 청년 이희성씨가 학원가 내리막길에서 제동장치가 풀려 굴러 내려가는 1t 트럭을 목격하고 온 몸을 던져 차량을 멈춰 세웠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학원가 내리막길에서 제동장치가 풀려 굴러 내려가는 1t 트럭을 보고 온몸을 날려 사고를 예방한 30대 청년의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4월 10일 오후 2시50분쯤 광주시 태전동 한 건물 앞에서 제동장치가 풀려 비탈길을 굴러 내려가는 1t 트럭을 30대 청년 이희성씨가 쫓아가 올라타 브레이크를 밟아 멈춰 세웠다고 10일 밝혔다.
내리막길을 질주하는 트럭을 목격한 이희성씨가 트럭을 따라 달려 내려가던 모습.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이씨는 당시 자신이 일하는 회사 앞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운전자 없이 비탈길을 돌진하듯 내려가는 트럭을 목격했다.

트럭 운전자가 차량을 멈춰보려고 옆면을 붙잡고 뛰어 내려갔지만, 이미 속도가 붙은 트럭은 멈추지 않고 질주했다.

이씨는 곧바로 트럭을 따라 내리 달렸다. 이 트럭은 길가에 주차된 SUV 차량과 충돌하고도 계속해서 내리막길을 내려갔다.

쫓아 내려가던 이씨는 트럭 운전석에 손이 닿는 순간 재빠르게 문을 열고 차에 올라탔고, 브레이크를 밟아 차량을 멈춰 세웠다.

운전석 문을 열고 재빠르게 트럭에 탑승한 이씨는 브레이크를 밟아 차량을 멈춰 세웠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이씨는 “잠깐 쉬는 시간이 나서 1층에 커피를 마시려고 내려와 언덕에 서 있었는데, 어르신 한 분이 트럭 뒤에서 끌려다니고 있었다”고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당시 슬리퍼를 신고 있었던 이씨는 급하게 달려 차량에 올라타는 과정에서 왼쪽 발목에 골절을 입었다. 트럭 운전자는 다행히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트럭 운전자는 ‘주차하면서 사이드 브레이크를 채웠는데 브레이크가 저절로 풀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트럭과 충돌한 SUV 차량에 대해서는 트럭 운전자가 해당 차주와 연락해 수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장을 수여 받은 이희성씨.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경찰은 학원 차량이 많이 다니는 학원가에서 이씨 덕분에 2차 사고를 예방했다며 이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씨는 “사고를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몸이 먼저 움직였다”며 “대단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누구라도 그 상황을 목격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