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이상해” 욕하고 음료컵 던진 의정부 공공기관 직원

음료컵 던진 공공기관 직원. 연합뉴스

경기 의정부시에서 손님이 음료 맛이 이상하다며 음료컵을 던지고 행패를 부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40분쯤 의정부시 녹양동의 한 카페테라스에서 40대 남성 손님이 카페 업주와 키오스크를 향해 음료 컵을 던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카페 업주 A씨는 “술에 취한 손님이 에이드 맛이 이상하다고 해 다시 만들어드렸더니 되레 욕설하고 음료를 던졌다”며 “저는 음료에 맞았고 키오스크와 포스기, 데크 등이 오염돼 영업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소동이 일자 A씨가 경찰에 신고했으며 해당 내용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렸다.

해당 남성은 의정부시의 한 공공기관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논란이 일자 A씨 가게를 찾아가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상황을 확인해 발생 보고 형식으로 폭행 혐의로 사건을 접수했다.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