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봉지인 줄 알았는데” 도로 건너는 오리 가족

2022년 로드킬 사고 6만3989건
운전 중 동물 보면 경적·감속

입력 : 2024-06-05 15:11/수정 : 2024-06-05 15:12
42번 국도에서 발견된 오리가족. 독자 제공

오리 가족이 한 줄로 뒤뚱거리며 넓은 차로를 가로지르는 모습이 자동차 블랙박스 카메라에 포착됐다. 도로 관리 당국은 운전자가 도로에서 동물을 발견하면 경적을 울리고 천천히 지나갈 것을 당부했다.

A씨는 지난 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리 가족이 도로를 건너는 영상을 올리면서 “멀리서 보고 비닐봉지인 줄 알았는데 길 잃은 오리 가족이었다”는 설명을 붙였다.

오리 가족은 강원 원주에서 문막으로 향하는 42번 국도에서 발견됐다. 엄마나 아빠로 보이는 오리가 앞장을 서고 그 뒤로 10마리 정도 되는 새끼 오리가 총총거리며 뒤따랐다.

포착 당시 오리 가족은 중앙 분리대 쪽 1차로를 주행하는 차를 마주 본 채 걸어왔다. 멀리서 차가 달려오는 2차선 도로에서 오리 가족은 길을 건너려고 방향을 틀었다. 그들이 도로를 가로지르는 동안 A씨는 차선을 바꾸며 서행했다.

뒤따르던 차들도 함께 비상등을 켜고 감속 운전을 했다. 오리 가족은 무사히 도로를 벗어났다.

이 영상은 SNS에서 조회수 200만뷰를 넘길 정도로 화제가 됐다. “마음이 따뜻하다” “사랑스러운 오리 가족을 지켜줘 감사하다” 같은 반응이 달렸다.

42번 국도에서 발견된 오리가족. 독자 제공

국립생태원 로드킬 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동물이 도로에서 차에 치여 숨지는 로드킬 사고는 2022년 한 해에만 6만3989건이었다. 2021년 3만7261건과 비교해 약 72% 늘어난 규모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운행 중 동물을 발견하면 경적을 울리며 속도를 낮춰야 한다”며 “핸들을 갑작스럽게 조작하거나 급브레이크를 밟는 행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야간상향등 사용은 금물이다. 동물 시력에 장애가 생겨 갑자기 차를 향해 달려들거나 멈출 수 있기 때문이다.

공사 관계자는 “로드킬로 다친 동물이나 사체를 발견하면 만지거나 옮기지 말아야 한다”며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지대에서 한국도로공사 콜센터나 정부민원안내 콜센터로 신고하면 된다”고 말했다.

오리 가족 영상에서 A씨가 비상등을 켠 채 서행한 행동에 대해서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잘 대처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