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항암제·100만원 두고 내려” 되찾아준 경찰


경찰이 택시에 현금과 항암제를 두고 내린 60대 말기 암 환자의 신고를 받고 물건을 되찾아 준 사연이 31일 전해졌다.

지난 12일 오전 7시40분쯤 서울 동작경찰서 흑석지구대에서 근무 중이던 이창균 경감과 박정교 경사는 “개인택시에 가방을 두고 내렸는데 현금 100만원이 들어있다”는 신고를 받고 중앙대병원으로 출동했다.

병원에서 만난 신고자는 60대 후반 여성 A씨로 말기 암 환자였다. A씨가 두고 내린 가방 안에는 항암제도 있었다.

A씨는 현금보다도 항암제를 꼭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택시 요금을 현금으로 결제해 차량 번호를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경감과 박 경사는 CCTV 관제센터에 도움을 요청해 신고자가 탔던 택시를 찾아냈다.

택시는 중앙대병원에서 40분 거리에 있었다. 경찰은 택시 기사에게 상황을 설명하며 병원으로 돌아와 달라고 설득했다. 곧장 병원으로 온 택시 기사는 A씨에게 직접 가방을 건넸다.

이번 일로 박 경사는 서울경찰청장 장려장을 받았다. 동작경찰서는 항암제를 되찾도록 도와준 택시 기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박 경사는 “시민을 위해 활동하는 경찰관으로서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데 보탬이 될 수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