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사건 만장일치 유죄…美대선판 흔들

입력 : 2024-05-31 07:31/수정 : 2024-05-31 07:52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형사법원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성추문 입막음 돈 사건에서 배심원단 만장일치 유죄평결을 받으며 미 헌정사상 최초로 중범죄 처벌을 받는 대선 후보가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작된 재판”이라고 반발했고, 조 바이든 대통령은 투표를 통해 심판하자며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뉴욕 맨해튼형사법원 배심원단은 30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34개 범죄혐의 전체가 유죄라고 판단했다. 전직 대통령이 형사 범죄 유죄 평결을 받은 건 처음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의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자신의 해결사 역할을 했던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을 통해 13만 달러를 지급하고, 해당 비용을 법률 자문비인 것처럼 위장해 회사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트럼프 측은 코언을 역사상 최고의 거짓말쟁이라고 비판하며 그의 진술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배심원단은 검찰 손을 들어줬다. 특히 이날 배심원단의 평결은 심리 착수 이틀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실제 심리에 걸린 시간은 10시간이 채 안 됐을 만큼 검찰 측 유죄 증거와 논리가 탄탄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평결이 내려지는 동안 어두운 얼굴로 피고인석에 앉아 있었다고 한다.

후안 머천 판사는 공화당 전당대회(7월 15~18일) 직전인 오는 7월 11일을 선고 기일로 정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범죄로 기소돼 최대 징역 4년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다만 법률 전문가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실제 수감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집행유예를 받을 수도 있고, 판결에 항소할 것이 확실해서 사건이 해결되기까지는 몇 년이 걸릴 수 있다”라면서도 “미국 역사에서 지울 수 없는 순간”이라
고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징역 1년 6개월~4년의 형을 선고받을 수 있지만, 고령과 범죄 전력이 없다는 점을 고려할 때 더 짧은 형을 선고받거나 아예 수감되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번 평결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출마 자격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 미국 수정헌법은 중범죄자의 대통령직 금지 조항이 없다. 그러나 유죄 평결은 단숨에 대선 메인 최대 쟁점으로 오르게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평결 이후 법원 앞에서 “나는 무죄이고, 이것(유죄평결)은 수치스러운 일이며 조작된 재판이다.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지지자들에게 “나는 조작된 정치적 마녀사냥 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았다”며 “우리는 조 바이든을 후회하게 만들어야 한다. 그는 재선 가능성이 이날 끝났다는 메시지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도 “자격을 박탈당했어야 할 편향된 판사가 유죄 평결을 보장하는 방식으로 재판을 진행했다”며 “항소심에서 뒤집히고 좌파 정치인들에게 엄청난 역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엑스(X)에 “트럼프를 백악관에서 몰아낼 방법은 단 하나, 투표장에서”라고 적었다. 바이든 캠프는 “누구도 법 위에 있지 않다”는 논평을 냈다.

정치권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법리스크가 박빙 경쟁 구도에 영향을 줄지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 최근 미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6%가량이 유죄 판결 시 지지를 철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로이터통신도 “입소스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유죄 평결 시 무당층과 공화당 유권자 사이에서 일부 지지를 잃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지율 타격 가능성을 전망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