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입막음’ 유죄…트럼프, 유죄 평결 받은 첫 전직 美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성 추문 입막음’ 사건 유죄 평결을 받았다. 미국 역사상 형사재판에서 유죄가 인정된 첫 전직 대통령이 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들은 3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진행된 트럼프의 ‘성 추문 입막음 사건 배심원단은 트럼프의 34개 범죄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라고 평결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뉴욕 맨해튼 주민 12명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이날 오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심리를 마친 뒤 만장일치로의견을 모아 이같이 평결했다.

배심원단의 평결은 심리 착수 후 이틀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앞서 배심원단은 전날 재판 과정에서 나왔던 핵심 증인의 진술 일부를 다시 들려달라고 판사에게 요청했다.

배심원단이 요청한 증언은 타블로이드지 내셔널인콰이어러의 발행인이었던 데이비드 페커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나눈 대화에 관한 증언 및 그와 관련한 코언의 증언, 담당 판사의 '배심원 설시'(Jury Instructions) 중 일부였다.

심리가 길게는 몇주가 소요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일각에선 이번 재판 심리가 다음 주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실제 심리에 소요된 시간은 10시간이 채 되지 않았다.

배심원의 평결이 내려진 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무표정하면서도 어두운 얼굴로 앉아 있었다고 NYT는 전했다. 그는 평결 이후 법원 앞에서 “나는 무죄이고 이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며 조작된 재판”이라며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건 담당 판사인 후안 머천 판사는 배심원들의 유죄 평결에 따라 오는 7월 11일 형량을 선고할 예정이다. 7월 11일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의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되는 공화당의 전당대회(7월 15~18일)에 임박한 시점이다.

NYT는 트럼프가 보호관찰 내지 최대 징역 4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측은 곧바로 항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는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의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마이클 코언을 통해 13만 달러(약 1억7천만원)를 지급한 뒤 해당 비용을 법률 자문비인 것처럼 위장해 회사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트럼프의 행위가 단순한 회계장부 조작이 아니라 2016년 미 대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저질러진 별도의 선거법 위반 행위를 감추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다. 이 혐의가 중범죄에 해당한다는 것으로, 배심원단은 이를 유죄로 인정한 것이다.

트럼프 측 변호인단은 최후변론에서 코언의 증언에 대해 "거짓말"이라고 호소했지만, 배심원단은 입막음 돈을 법률 자문비로 위장해 속이려 한 피고인의 의도가 "이보다 더 명백할 수 없다"라고 한 검찰 측 주장에 손을 들어줬다.

트럼프는 이 사건 이외에도 다른 4건의 사건으로 형사재판에 회부돼 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