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형사재판 배심원단, 34개 혐의 유죄 평결

입력 : 2024-05-31 06:15/수정 : 2024-05-31 07:02
지지자와 셀카 찍는 트럼프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이른바 ‘성 추문 입막음 돈’ 재판에서 34개 혐의 전부에 대해 유죄 평결이 나온 것에 대해 “나는 무죄이며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배심원단의 평결 이후 법원 앞에서 “이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며 조작된 재판이다.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집권을 막을 방법은 투표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엑스에 글을 올려 “트럼프를 백악관에서 몰아낼 방법은 단 하나뿐. 투표장에서”라며 “우리 캠페인(선거운동)에 오늘 기부하라”고 캠프 후원 링크를 첨부했다.

바이든 대통령 선대위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배심원단 평결 직후 “누구도 법 위에 있지 않다”고 논평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