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무래도 영물인듯”…화성 앞바다서 잡힌 1.08m 광어

1m 8㎝ 크기…“낚는 데 15분 걸렸다”

윤석태씨가 잡은 광어. 연합뉴스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 인근 해상에서 무려 1m 8㎝ 크기의 광어가 잡혀 이목을 모았다.

윤석태(38)씨는 지난 25일 주말을 맞아 친구들과 전곡항으로 광어 낚시를 갔다가 몸길이 1m가 넘는 대형 광어를 잡았다고 30일 연합뉴스에 밝혔다.

광어 낚시를 시작한 지 3년 정도 됐다는 그는 “갑자기 낚싯대가 확 튕겨 올라오더니 ‘훅’하고 물속으로 잡아끄는 게 느껴졌다”며 “어느 순간 ‘이게 보통 크기의 광어가 아니겠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씨는 “광어를 낚아 올리는 데 약 15분이 걸렸다”면서 “하지만 영물이라고 생각해 방생했다. 웬만한 크기여야 잡아서 친구들과 먹기라도 할 텐데 이 광어는 아무래도 영물일 거 같았다”고 말했다.

윤석태씨가 잡은 광어. 연합뉴스

이어 “작년에 77㎝짜리 광어를 잡은 게 기록이었는데 평생의 기록을 세운 것 같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가자미목 넙칫과인 광어는 넙치라고도 불린다. 일반적으로 몸길이가 40~60㎝ 정도이고, 무게는 보통 1~3㎏다. 몸길이가 1m까지 자란 경우는 매우 드물다.

앞서 지난 3월 제주도와 강원도 강릉에서도 잇따라 1m가량의 대형 광어가 잡힌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