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롤스로이스男 마약 처방 의사에 불법촬영 피해女 사망”

일명 '롤스로이스 남성'에게 마약류 약물을 처방한 혐의를 받는 의사 염모씨. 뉴시스

이른바 ‘압구정 롤스로이스’ 운전자에게 마약류를 처방한 40대 의사 염모씨로부터 불법촬영 피해를 입은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의사 염씨 불법촬영 피해자 6명의 법률대리를 맡은 김은정 변호사는 29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 출연해 피해 여성 A씨의 사망 사실을 전했다. 수면마취 상태에서 염씨에게 성폭행 및 불법촬영을 당한 A씨는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하고 최근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고 한다.

김 변호사는 “어느 날 갑자기 피해자(A씨) 어머님께서 급한 일이 있어서 저랑 통화를 하고 싶다고 하셨다”며 “그때 (A씨가) 위독한 상태라는 얘기를 전해 들었고 얼마 전 하늘나라로 가셨다. 돌아가신 피해자가 굉장히 젊은 여성이었는데 너무 안타깝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1월 24일 공소장 접수 후 재판이 시작돼 지금까지 3번의 기일이 열렸고 다음 주에 한 번의 기일이 남았다”며 “(염씨가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지금까지의 행보를 보면 피해복구에 대한 노력은 아무것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기일이 끝나고 나서도 합의 연락이 안 와서 피고인(염씨) 측 변호사에게 합의 생각이 없는 거냐고 여쭤봤더니 ‘피해자가 여럿이기 때문에 일부 피해자와만 합의를 진행할 수 없어 전체 피해자와 합의하기 위해 금원을 마련하고 있다’고 하더라”며 “합의금에 대해 사전 논의를 해야 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고만 하고 지금까지도 아무런 연락이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일명 '롤스로이스 남성'에게 마약류 약물을 처방한 혐의를 받는 의사 염모씨. 뉴시스

그러면서 “제 생각으로는 어차피 합의를 보더라도 중형이 예상되는 상황이니 최대한 시간을 끌 생각인 것 같다”면서 “가해자의 의중이 어떻건 간에 (피해복구를 위해) 아무런 노력도 안 한다는 게 너무 괘씸하다. 나머지 피해자분들도 안 좋은 생각을 하실까 봐 걱정된다. 가해자가 최대한 엄벌에 처해질 수 있도록 양형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했다.

염씨는 지난해 8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약물에 취해 차를 몰다 행인을 치어 숨지게 한 ‘롤스로이스 사건’ 운전자 신모씨에게 프로포폴, 미다졸람, 디아제팜, 케타민 등을 혼합해 투여하고 진료기록부를 허위로 기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염씨는 또 수면마취 상태인 여성 10여명을 불법적으로 촬영하고 일부 환자를 성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그는 병원 회복실에서 마취에서 깨지 않은 여성 환자들의 옷을 벗겨 강제 추행하거나 성폭행하고 주요부위 등을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이 찾아낸 사진과 동영상은 500개가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염씨는 또 자신의 성기를 꺼내 환자 얼굴에 갖다 대는 등이 행위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염씨에 대해 징역 20년에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다. 염씨의 최종 선고는 오는 6월 13일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