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 네이버, 재택근무 1년 연장한다… 내년 6월까지

사무실 근무, 원격근무 중 선택하는 근로제 유지
정책 상세 내용 6월 공개

입력 : 2024-05-30 23:26/수정 : 2024-05-31 01:49
네이버 본사. 연합뉴스

국내 주요 정보기술(IT) 기업 중 유일하게 재택근무제를 유지하고 있는 네이버가 이를 1년 연장한다.

30일 I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이날 오후 공지를 통해 사무실과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는 현 근로제를 1년 연장한다고 밝혔다. 적용 기간은 오는 7월부터 내년 6월까지다. 네이버는 구체적인 정책을 다음 달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네이버는 2020년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제를 시행했다. 이후 2022년 7월부터 직원들이 근무 시간과 장소를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커넥티드 워크’를 채택했다. 주 5일 내내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아도 되는 원격근무와 주 3일 이상 사무실에 출근하는 오피스 근무 방식 중 한 가지를 6개월마다 선택하는 식이다.

이는 재택근무를 줄이고 있는 최근 IT 업계 추세와 반대되는 행보다. 카카오는 코로나19 엔데믹 이후인 지난해 3월부터 ‘카카오 온(오피스 퍼스트)’ 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부서별 근무 여건에 따라 주 1~2회씩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부여했다. 그러나 정신아 대표 취임 후 재택근무를 하던 부서에도 ‘오피스로 돌아오라’는 지시가 내려졌다. 지난해 1월 전면 재택근무를 허용한 우아한형제들도 올해부터 주 1일 이상 사무실 출근을 의무화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