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넷마블 신작 ‘레이븐2’ 출시

29일 오후 8시 국내 첫 선
구글, 애플, PC 등 다중 플랫폼 지원


넷마블의 신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레이븐2’가 29일 오후 8시 첫 걸음을 뗐다.

레이븐2는 PC, 모바일 플랫폼을 지원한다. 모바일 버전은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PC 버전은 공식 사이트를 통해 설치할 수 있다.

넷마블의 모바일 리모트 서비스인 ‘넷마블 커넥트’ 앱을 지원한다. 넷마블 런처를 활용해 PC에서 실행 중인 ‘레이븐2’를 원격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정식 출시와 함께 선보이는 서버는 기존에 공개한 3개 월드 외 신규 월드 케럼, 테라를 추가해 5개 월드 총 30개 서버다. 넷마블은 “캐릭터명 선점 조기 마감 등 이용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신규 월드 추가 및 수용 인원 증설 등을 지속해서 업데이트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정식 출시를 기념해 게임 내 보상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레이븐2는 ‘2015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상 수상 등 6관왕, 일일 사용자 수(DAU) 100만명 돌파 등의 기록을 세운 액션 RPG ‘레이븐1’의 후속작이다. 정통 다크 판타지 콘셉트와 콘솔 AAA급 시네마틱 연출, 차별화된 전투 시스템 등이 특징이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