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법원, 엔씨 손 들어줬다…“프로모션, 손해배상 의무 無”

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 게이머들이 제기한 프로모션 관련 손해배상에서 법원이 게임사 측 손을 들어줬다.

리니지2M 이용자들은 엔씨와 프로모션 계약을 맺은 유튜버·BJ 등 인플루언서가 게임사에서 받은 광고비를 재투자해 게임 내 높은 등급의 장비를 손쉽게 획득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경쟁이 과열돼 게이머들이 높은 비용을 쓰고 재산적·정신적 손해를 입었다며 2022년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법원은 손해배상 의무가 없다고 봤다. 30일 부산지법 민사제8단독(부장판사 조현철)은 “원고(이용자)들의 청구를 모두 기각한다”며 “소송비용은 원고들이 모두 부담한다”고 판결했다. 소를 제기한 지 2년여 만의 결론이다.

당시 엔씨 측은 확률형 아이템을 구매하라고 특정 방송인에게 돈을 지급한 것이 아닌, 단순 광고비 명목이었다고 해명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승소한 것과 별개로 이용자분들과 소송까지 진행된 점에 대해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이용자분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게임 서비스 과정 전반에서 오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