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 대형구축함 055함 2척 더 완성…‘세계 2위 대양해군 노린다’

중국의 005형 구축함. CCTV캡처

중국이 세계 2위의 대양 해군을 육성하기 위해 해군력 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의 세 번째 항공모함이자 전자기식 사출기를 갖춘 첫 항공모함인 푸젠함이 이달 초 시험운항에 들어간 데 이어 세계 정상급 전투력을 갖춘 차세대 유도미사일 구축함 055형도 계획대로 건조 중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30일 프랑스의 해군전문매체 네이벌뉴스를 인용해 중국이 8척을 실전 배치한 055형 구축함 두 척을 추가로 완성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아시아 최대 구축함’으로 불리는 055형을 총 16척 건조할 예정이다.

네이벌뉴스가 공개한 지난달 랴오닝성 다롄조선소 위성사진에는 055형 구축함 두 척이 드라이독에 있는 모습이 보인다. 상하이 장난조선소에서도 055형 구축함 선체 작업이 진행 중이다.

중국이 독자 설계한 055형 구축함은 길이 180m, 너비 20m, 만재배수량이 1만3000t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첨단 구축함인 줌왈트급 다음으로 큰 구축함이다. 능동위상배열 레이더와 112셀의 수직발사관을 갖춰 성능 면에서도 세계 정상급이다. 중국 해군은 2020년 1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1차분 총 8척의 055형 구축함을 실전 배치했다.

해상무기매거진 스훙 편집장은 글로벌타임스에 “055형 구축함은 항공모함과 동행하거나 사령선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포괄적인 능력 면에서 세계 최고 구축함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다롄과 장난조선소에서는 만재배수량 7500t인 중국의 주력 구축함 052D형 건조 작업도 이뤄지고 있다. 중국은 052D함도 총 30척 이상 확보할 계획이다.

중국의 군사 전문가는 글로벌타임스에 “근해 방어와 원양 보호 능력을 요구받는 중국 해군이 오래되고 작은 함정을 퇴역시키고 원양 능력을 갖춘 더 발전한 해군 함대를 만드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