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일반차량 개조해서 택시로”…최근 3년간 신규 택시 10대 중 3대 전기차

2021~2023년 전기차 택시로 가장 많이 선택 받은 차량은 '아이오닉 5'다. 사진은 '더 뉴 아이오닉 5'.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최근 3년간 국내에서 전기차 택시로 가장 많이 등록된 차종은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기아 EV6와 니로 플러스, 현대차 아이오닉6 등 순이었다. E-GMP 기반 전용 전기차 비중이 78%였다. 주행가능거리와 전비, 급속 충전 시스템 등의 강점에 장시간 운전해야 하는 택시기사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3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에 따르면 E-GMP 기반 전용 전기차인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국내에 등록된 전기차 택시는 3만3400대로 조사됐다. 전체 신규 등록 택시(11만1583대) 가운데 약 30%가 전기차였다. 2018~2020년 3년간 신규 택시 중 전기차 비중이 2.3%였던 것과 비교하면 13배가량 급증했다.

아이오닉5는 최근 3년간 1만4804대가 등록되며 신규 전기차 택시로 가장 많이 선택됐다. EV6는 7353대, 아이오닉6는 3913대로 E-GMP 기반의 세 차종이 해당 기간 등록된 전체 전기차 택시의 78%를 차지했다. 전기차를 구매한 택시기사 4명 중 3명꼴로 E-GMP 기반 전용 전기차를 고른 셈이다.

E-GMP 기반은 아니지만 기아 니로 플러스(4237대)와 니로 EV(2571대)는 각각 3위와 5위에 올랐다. 이어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446대)이 다수의 선택을 받았다.

더 뉴 EV6 외장. 현대차그룹 제공

EV6나 아이오닉6는 영업용 트림을 운영하는 차종이 아니다. 하지만 EV6와 아이오닉6의 지난 3년간 판매 대수를 합하면 1만1266대로, 전체 전기차 택시 등록 수의 33.7%에 이른다. 택시기사들이 일반 차량을 구매한 뒤 개조한 것인데, 하루 대부분을 차량에서 보내는 이들을 충족시켜주는 장점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대차그룹은 택시 영업용으로 아이오닉5와 니로 플러스를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영업용으로 운용하는 차종은 아이오닉5와 니로플러스다.

택시 업계 관계자는 E-GMP 전기차에 대해 “주행가능거리와 전비가 좋고,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유용하다”며 “낮은 연료비와 유지비라는 전기차의 공통된 특성 외에도 E-GMP의 주행성능과 정숙성이 택시 영업의 질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21년 9월부터 EV6를 운행해 온 택시기사 김병철(50)씨는 2년8개월 간 약 31만㎞를 달렸는데 배터리 수명이 97.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완속 위주의 충전 습관이 비결이지만 여러 기능이 차량 자체적으로 관리가 잘 되는 것 같다”며 “최근 고속도로 휴게소 충전 대수가 늘고 출력도 높아져 장거리 운행에 부담이 없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E-GMP 기반 전용 전기차는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EV6 외에도 기아 EV3, EV9과 제네시스 GV60가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누구보다 오랜 시간 전기차를 운행하는 택시기사의 긍정적인 경험이 전기차에 대한 대중의 오해를 해소하고 전동화를 가속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