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닥 붕괴’ 제주 용눈이오름 화장실 “낡고 습기 차서”

지난 29일 오후 3시 11분쯤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용눈이오름 입구에 위치한 공중화장실 바닥 일부가 무너졌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제주도는 지난 29일 발생한 제주 구좌읍 종달리 용눈이오름 입구 공중화장실 붕괴사고가 습기와 노후화 등으로 인한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고 30일 밝혔다. 화장실 바닥이 삭아서 무너졌다는 얘기다.

사고가 난 화장실은 2018년 설치된 가설건축물로 정화조를 땅에 묻고 경량 철골 위에 건축물을 얹는 방식으로 지어졌다. 오름 주변은 하수관 공사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약 2m 깊이로 화장실 바닥이 내려앉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사고 당시 바닥 면으로 차오른 오물의 정체 등 자세한 사고 원인은 현재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용눈이오름 입구에 있는 공중화장실은 전날 오후 3시11분쯤 바닥 일부가 내려앉았다.

사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화장실에 갇힌 학생을 구조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당시 수학여행을 온 A군(19)이 화장실 칸에 갇혔다가 소방 당국에 구조됐다. A군은 오른쪽 엄지손가락에 찰과상을 입었지만 심각한 부상은 없어 구조 후 숙소로 돌아갔다.

바닥이 꺼질 때 화장실에 있던 다른 4명은 사고 직후 스스로 현장을 빠져나왔다.

제주도 관계자는 “현재 화장실을 임시 폐쇄하고 인근에 있는 레일바이크업체 화장실을 쓸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이른 시일 내 사고가 발생한 화장실을 철거하고 새로운 화장실을 설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이 사고를 계기로 행정당국이 관리하는 가설 화장실에 대한 일제 점검에 들어갔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