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김, 숨김, 숨김… ‘더캠프’서 지워지는 얼차려 훈련병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입대 장병의 가족이 애용하는 국군 소통 커뮤니티 ‘더캠프’의 자유 게시판에서 과도한 군기 훈련(얼차려)을 받다 숨진 훈련병 관련 글이 무분별하게 지워지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얼차려 이슈인 육군 12사단 관련 글이 전부 삭제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더캠프에 수많은 군인 가족이 12사단 사건에 대해 강한 비토성 글과 함께 정보를 공유하는데 쓰는 족족 삭제됨은 물론이고 제재 대상으로 작성 금지 조치까지 당하고 있다”는 다른 커뮤니티의 글이 인용됐다.

실제로 더캠프 ‘자유 토크’ 게시판에 접속하면 ‘게시물 관리 규정에 의해 숨김 처리됐다’는 문구를 다수 찾아볼 수 있다. 이 문구는 특정 게시글이 삭제된 자리에 표시되는 것으로 보인다.

토크 게시판에도 “글이 다 지워지고 있다” “삭제되는 이유가 뭐냐” “이곳은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는 게시판인데 왜 글을 삭제하냐” “더캠프 관리자들 각성하라”는 내용의 글이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다.

삭제된 글은 욕설이 섞이거나 사건에 연루된 간부(중대장)의 신상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더캠프 관리자는 지난 29일 공지 사항(토크 게시판 운영 정책에 관한 안내)을 통해 “최근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더캠프 역시 참으로 안타깝고 슬프다. 다만 (일부 이용자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하거나 욕설을 적어 분쟁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숨김 처리 등 운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비판 여론은 여전히 거세다. 육군 훈련소에 아들을 보낸 지 2주가 지났다고 밝힌 A씨는 더캠프에 “피가 거꾸로 솟는다”면서 “이렇게 욕하는 것이 부질없다는 사실을 알지만 할 수만 있다면 아들을 집에 데려오고 싶다”고 적었다. 동생이 숨진 훈련병과 같은 날 입대했다는 B씨는 “해당 훈련병이 쓰러지는 모습을 제 동생을 포함한 여러 동기가 봤다고 한다”면서 “그 훈련병이 근육이 녹아 쓰러져 죽을 만큼 잘못을 했느냐”고 썼다.

여론이 쉽사리 잠잠해지지 않자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까지 나섰다. 인권위는 30일 “다음 달 4일 인권위 군인권소위원회에서 사안을 심의한 뒤 의결되면 직권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