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롯데, 파트너사와 화합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나아가는 상생기업!

롯데는 지난 3월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파트너사 임직원 1,300명을 초청해 ‘롯데 행복나눔 동행 콘서트’를 개최했다. (사진=롯데)

롯데는 풍요로운 사회를 위한 다양한 상생 경영 활동을 펼친다. 파트너사 초청 콘서트를 개최해 파트너사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동반성장펀드·대금조기지급 등 실질적이며 진정성 있는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소상공인 및 지역 농가 대상 국내외 판로 개척 프로그램, 중소기업특화 상생관을 운영하며 지원 범위도 확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사회공헌 슬로건 ‘마음이 마음에게’를 바탕으로 여성과 아동, 나라사랑, 글로벌 분야에서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이웃과 사회에 다양한 방법으로 환원하고 있다.

롯데는 지난 3월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파트너사 임직원 1,300명을 초청해 ‘롯데 행복나눔 동행 콘서트’를 개최했다. 롯데는 파트너사 임직원과 문화 공연을 통해 교감하며 더욱 화합하자는 취지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행복나눔동행 콘서트를 기획했다.
콘서트 주제는 롯데그룹과 협력 파트너사의 동반성장 의지를 담아 ‘더 높이, 더 멀리! 같이 성장하는 아름다운 동행’으로 정했다. 음악회 진행에 앞서 롯데 관계자들과 파트너사 대표들은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기원하는 점등식을 통해 상생 의지를 다졌다.
롯데는 지난 해 9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in 자카르타' 개최해 국내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을 도왔다. (사진=롯데)

롯데는 지난 해 9월 나흘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국내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을 돕는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in 자카르타'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롯데 지주를 포함해 유통군 6개사(롯데홈쇼핑,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면세점, 롯데하이마트, 코리아세븐)가 참여했다.
롯데백화점은 금융부터 경영, 복지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 걸쳐 중소 파트너사들을 지원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약 773억 원 규모의 무이자 또는 우대 금리 대출 지원 혜택을 제공했다. 또한, 전략 파트너사를 선정해 연간 약 15억 원 규모로 마진 인하 혜택을 주는 '상생 마진제도'를 운영한다. 중소 파트너사들에게 ESG 경영 컨설팅과 중식 및 유니폼 제작 비용 등을 지원하며 복지 개선에도 힘썼다.
롯데마트는 자연재해 또는 시장 상황의 변동으로 판로 확보가 원활하지 못한 농수산물을 매입해 판촉 활동을 하고 있다. 약 800억 원 규모의 협력사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매년 중소파트너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성적표지 인증 컨설팅과 ESG 경영 컨설팅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
롯데이커머스는공공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중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개척에 노력하고 있다. 실제로 21년부터 70여 개의 공공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와 제휴를 맺고, 약 1만 개사 우수 중소상공인의 롯데온 입점을 도왔다.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80여 개의 온·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했으며, 콘텐츠 제작·온라인 기획전 노출·할인쿠폰 금액 등을 지원했다.

롯데는 지난 1월 4일, 폐교인 나진초등학교 용창분교(전라남도 여수시 화양면 위치)에 ‘mom 편한 놀이터’ 27호점을 열었다. 'mom 편한 놀이터'는 롯데가 2017년부터 어린이들의 놀이 환경과 교육 환경 불평등 해소를 위해 추진해 온 사회공헌 사업이다. 현재까지 전국 27개를 조성했다. 1월에 연 27호점은 기존 실외 놀이터에서 실내 놀이터로 전환한 첫 사례다. 실내 놀이터는 롯데월드 캐릭터인 로티프렌즈를 활용해 꾸몄으며, 학습 프로그램과 센서놀이터가 있는 노리큐브존·역할 놀이와 플레이 하우스가 있는 영유아존·클라이밍과 볼풀 등이 있는 키즈존으로 구성했다.
롯데는 'mom편한 놀이터'를 통해 지역 아동 돌봄 문제 해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20일 아동권리보장원으로부터 아동권리경영실천기업상을 수상했다. 롯데는 올 해 ‘mom편한 놀이터’ 2개소를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이동희 기획위원 leed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