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조상은 중국인” 장위안… 섭외 끊기자 ‘빠른 사과’

장위안, 29일 2차 사과문 게재
“한국이 중국 문화 훔쳐” 등 망언에
“전후 맥락 생략된 것” 지적

방송인 장위안. 뉴시스

“한국인 조상은 중국인” 등 혐한 발언으로 논란이 된 방송인 장위안이 “한국 뉴스 매체의 보도로 인해 한국에서의 일정이 모두 취소됐다”며 재차 사과했다.

장위안은 지난 29일 개인 채널을 통해 “중국 료녕성 안산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10여년 간 공부하고 일해온 사람”이라며 “며칠 동안 한국 뉴스와 인터넷에서 저에 대한 보도가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어 마음이 매우 슬프다”고 말했다고 한경닷컴이 보도했다.

앞서 장위안은 걸그룹 아이브의 신곡 뮤직비디오를 언급하며 일부 장면이 일제 집단 학살지 ‘만인갱’을 떠올리게 한다고 주장했다. 이 뮤직비디오 공개일이 중국 사천성 대지진 발생일이라고도 했다.

장위안은 “이런 ‘우연의 일치’에 대해 중국에서 큰 화제가 됐고, 아이브의 의도와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고 싶었다”며 “1시간 방송 동안 일부 클립이 한국으로 전해졌다. 한국 뉴스 매체의 보도로 인해 한국에서의 일정이 모두 취소됐다”고 호소했다.

장위안은 “아이브 걸그룹의 뮤직비디오 논란에 대한 내용도 포함되어 있었으며 저는 그 원인을 이해하고자 논의했다”며 “솔직하고 진심 어린, 역사를 존중하고 사실에 기반한 대화가 오해를 푸는 근본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혐한 논란을 불러일으킨 ‘한국인의 조상은 모두 중국인’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쳤다’ 등 발언에 대해서는 “전후 맥락이 생략된 것”이라고 토로했다.

장위안은 “산수화, 구름 문양, 동전 문양, 인화, 전통 건축물 등 많은 전통문화 요소가 담겨 있다. 이는 두 나라가 예로부터 높은 수준의 문화를 교류해 왔음을 나타낸다”며 “중식 한복과 한식 한복에 대해 중한 양국에서 많은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젊은이들이 민족 전통 의상을 다시 찾는 시점에서 저는 이번 한국 방문 때 중국의 한복을 입고 한식 한복과 문화 교류를 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앞서 장위안은 최근 틱톡 방송을 통해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서도 묻겠다”며 “명나라나 송나라 때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 같은 데 가서 한 번 돌아보겠다. 시찰 나온 느낌으로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비판을 받았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