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내 지식재산 교육서비스, UAE에 처음으로 수출된다


우리나라의 선진적인 지식재산 교육서비스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수출된다.

특허청은 전날 대통령실에서 개최된 한국-UAE 정상회의에서 UAE 경제부와 ‘지식재산 분야에서의 역량 강화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한국 특허청은 UAE에 채용되는 특허 심사관들에게 지식재산제도, 특허신청·출원 관련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신규 채용 심사관 대상 교육프로그램을 해외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허청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다른 중동 국가에도 지식재산 분야 교육과정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허청 관계자는 “다른 중동지역 국가들과의 협력 확대를 통해 우리나라의 선진 시스템을 전파하겠다”며 “현지에서 우리나라 기업에 우호적인 지식재산 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UAE·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국가들과 지식재산 분야와 관련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UAE의 경우 2014년 특허분야 심사대행협력 MOU를 체결해 현재까지 19명의 한국 특허청 심사관이 파견됐으며, 2018년에는 UAE의 특허정보시스템 구축 협력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됐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