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가평군, 균형발전 위해 지역특화사업 적극 추진

상면·설악면 종합발전계획 수립 착수보고회서 주민의견 수렴


경기 가평군은 민선 8기 군 전체의 균형발전을 위해 면 단위 지역밀착형 특화사업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가평군은 지난 29일 상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상면 종합발전계획(작은성장동력) 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어 30일 설악면에서도 ‘설악면 종합발전계획 수립 착수보고회’를 갖고 주민의견 수렴에 나섰다.

종합발전계획 착수보고회에는 서태원 군수를 비롯해 최정용 가평군의장과 군의원, 지역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군 발전 계획을 공유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군은 가평읍을 제외하고 그동안 발전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면 단위 지역을 중심으로 주민의견이 최대한 반영된 지역별 특화된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군 전체의 지속 가능한 균형발전과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또 이번 종합발전계획 수립과정에서 새로운 지역밀착형 특화사업을 발굴해 주민 만족도를 높여 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지역주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로 새로운 정책 발굴은 물론 사업의 내실을 더욱 높인다는 구상이다.

서 군수는 “인구감소 위기를 맞은 가평군의 지역 활력 제고를 위해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도움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각 지역이 가지고 있는 천혜의 자원을 활용해 그 지역이 발전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의 성장동력에 기폭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가평=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