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환자 살린 인천1호선 의인 찾아요”…감사패 예정

응급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는 시민의 모습이 담긴 CCTV. 인천교통공사 제공

지난 28일 오후 10시9분 인천교통공사 종합관제실에서 근무 중이던 김성준 열차관제사는 인천지하철 1호선 동수역 상선 승강장에 도착한 열차 기관사로부터 객실 내 응급환자가 발생했다는 긴급연락을 받았다.

김 관제사는 즉시 동수역에서 근무하는 이경민 역직원에게 구급장비를 휴대하고 정차 중인 열차에 출동해 환자를 구호하도록 지시했다.

때마침 열차 객실에 타고 있던 30대 시민 A씨는 기관사의 응급환자 발생 안내방송을 듣고 해당 칸으로 이동해 응급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현장에 도착한 역직원도 함께 자동제세동기(AED)를 사용해 곧바로 응급조치를 했다. 응급조치 이후에는 위중한 상황으로 판단해 환자를 승강장으로 이동시키지 않고 열차 안에서 환자의 상태를 계속 관찰하며 119구급대를 기다렸다. 다행히 환자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즉시 이송됐고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응급환자 발생으로 13분의 열차지연이 발생했지만 지속적인 안내방송과 열차 내 승객들의 협조·이해로 당시 단 한 건의 민원도 발생하지 않았다.

공사는 매년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한 심폐소생술 및 제세동기 사용법을 교육하고 있다. 또 응급환자 발생 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인천1·2호선, 서울7호선 모든 역사에 자동제세동기(AED)가 설치했다.

공사는 이번 응급환자를 구하는데 노력하고 홀연히 떠난 시민을 찾아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성완 공사 사장은 30일 “수고로움을 아끼지 않고 응급조치를 실시한 의인과 평소 교육받은 대로 행동한 직원들의 노력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홀연히 떠난 의인을 반드시 찾아 감사패를 전달함으로써 의로운 행위에 대해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