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남시 지역화폐 ‘하머니’ 구매 한도 100만원으로 상향

“시민 부담 완화” 6~8월 진행
구매 할인율도 6%→7% 상향


경기 하남시는 오는 6월부터 8월까지 시민들의 장바구니 부담 완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하남시 지역사랑상품권인 ‘하머니’의 구매 한도를 월 2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하고 할인율도 기존 6%에서 7%로 1%p 상향 조정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앞서 경기도가 지난 16일 발표한 ‘민생회복 렛츠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통큰 지역화폐’와 발맞춘 정책이다.

이에 따라 시민 1인당 받을 수 있는 인센티브는 기존 월 1만2000원(할인율 6%, 지급 한도 20만원)에서 최대 7만원(할인율 7%, 지급 한도 100만원)으로 월 5만8000원가량 늘어난다.

이현재 하남시장은 “경기침체 등으로 인해 세수가 매우 부족한 상황이지만, 고금리와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하머니의 할인폭 및 인센티브 지급 한도를 상향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하남시는 민생안정을 정책의 우선순위로 두고 서민의 장바구니 부담 완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하남시는 이번 할인율 상승 폭 확대를 계기로 연말까지 매달 7%의 할인율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하반기 인센티브 지급 한도는 변동될 수 있다.

하남=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