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LX판토스, 인니 자원 운송 최대 벌크선사와 ‘맞손’… 자원물류 시장 진출

LX판토스 제공

LX판토스가 인도네시아 자원물류 시장에 진출한다.

LX판토스는 인도네시아 기업인 KSA와 ‘자원물류 조인트벤처(JV) 설립 및 운영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KSA는 매년 8000만 톤(t)의 석탄, 니켈 등을 실어 나르는 인도네시아 최대 자원 운송 전문 벌크선사다.

양사는 석탄 등 자원물류사업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JV를 설립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 광산에서 생산되는 석탄 물량 운송을 시작으로 사업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바지선 3대를 도입하고 추후 선박 및 환적 설비를 지속 확충한다.

LX판토스는 석탄뿐 아니라 니켈·리튬 등 다양한 광물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고객군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석탄 수출국일 뿐 아니라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과 코발트 공급량에서 각각 세계 1위,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용호 LX판토스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풍부한 핵심 원자재와 성장 잠재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국가”라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계기로 인도네시아 자원물류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고 말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