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얼차려 사망’ 훈련병 눈물의 영결식…유족 오열 [포착]

입력 : 2024-05-30 13:26/수정 : 2024-05-30 14:21
30일 오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서 얼차려 중 쓰러졌다가 이틀만에 숨진 훈련병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오른쪽은 헌화 중인 조우제 육군 12사단장. 연합뉴스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가 쓰러져 숨진 훈련병의 영결식이 30일 오전 고향인 전남 나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이날 영결식은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서 부대장으로 치러졌다. 조우제 육군 12사단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와 유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지켰다. 고인의 영정사진, 윤석열 대통령의 조화, 육군참모총장이 수여한 ‘육군 헌신상’ 등이 현장에 놓였다.

30일 오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서 얼차려 중 쓰러졌다가 이틀만에 숨진 훈련병에 대한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고인의 친구는 조사를 통해 “환하게 웃는 친구의 모습을 더는 보지 못해 가슴이 아프다”며 “배려 깊고 친절했던 모습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군복을 입은 친구는 마지막 길을 떠나는 고인에게 거수경례로 작별 인사를 전했다.

조 사단장도 추도사에서 “사랑하는 아들을 눈물로 보낼 수밖에 없는 가족과 행복한 추억을 간직한 친구들에게 전 장병의 마음을 모아 깊이 애도한다”며 “그는 누구보다 열정적이고 충실하게 최선을 다해 훈련에 임했던 명예로운 군인이었다”고 추모했다.

30일 오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서 얼차려 중 쓰러졌다가 이틀만에 숨진 훈련병에 대한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추모사와 헌화가 이어지는 동안 유가족들은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냈다. 일부 군 관계자들 역시 조용히 눈물을 흘렸다.

이어 순직 군인에 대한 예우로 3발의 총성이 울린 뒤 관은 운구차에 올랐다. 유가족은 관을 붙잡고 마지막 인사를 나누며 오열했다.

30일 오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 야외 공간에서 얼차려 중 쓰러졌다가 이틀만에 숨진 훈련병에 대한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은 헌화하는 조우제 12사단장의 모습. 연합뉴스

도열한 군인들의 거수경례를 받으며 영결식장을 떠난 고인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돼 영면한다.

고인은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강원도 인제의 신병교육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으나 이틀 만인 25일 오후 숨졌다.

강원경찰청은 육군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중대장과 부중대장의 업무상과실치사 및 직권남용가혹행위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