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생방 물질은 아냐” 한반도 덮은 北 오물 풍선

260개 풍선 전국 곳곳서 발견
“오물 풍선은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


지난 28일부터 북한이 날려 보낸 풍선에는 담배꽁초, 퇴비 등의 오염물질이 담겨있지만 화생방 위험은 없다고 군 당국이 판단했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화생방 오염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담배꽁초, 퇴비, 폐건전지, 폐 천 조각 등 각종 오염물질이 확인됐고 현재 관련 기관에서 이를 정밀 분석 중”고 말했다.

1개 풍선에 딸린 오염물질은 약 10㎏로 현재까지 약 260개의 풍선이 전국 곳곳에서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풍선에 화학 물질을 실어 보내 생화학 무기로 활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이 실장은 “화학물질이 들어있는 풍선이 공중에서 터지면 너무 확산이 되기 때문에 지상에 내려오면 유독성이 없다”며 “그렇게 큰 걱정은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단 풍선을 격추하는 대신 땅에 떨어진 풍선을 안전하게 수거해 분석한다는 계획이다. 혹 위험물이 들어있는 풍선을 격추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 격추를 위한 사격을 했을 때 탄환이 군사분계선 이북으로 넘어갈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다.

이 실장은 “우리 민간단체가 생필품을 포함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풍선을) 부양하고 있는데 북한군이 오물 풍선을 날리는 것은 이를 차단하기 위함”이라며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이며 반인륜적이고 저급·치졸한 행위”고 지적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