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데이팅앱에서 만난 남성들에게 23억 뜯어낸 40대 여성

입력 : 2024-05-30 12:20/수정 : 2024-05-30 12:22

울산지검은 데이팅 앱을 통해 여려명의 남성들을 동시에 만나면서 연인처럼 행세하며 23억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40대 여성 A씨를 추가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9월부터 지난해까지 데이팅 앱을 통해 알게 된 남성 5명에게 재력가의 딸이나 미술품 사업가인 것처럼 접근해 사업 자금 명목 등으로 총 23억 4000여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피해 남성에게 명품이나 골프채 등을 선물하고, 함께 해외여행을 다니면서 연인처럼 신뢰를 쌓은 후 범행했으며, 동시에 여러 남성을 만나기도 했다.

또 자신이 전 남자친구나 어머니 등 1인 2역, 1인 3역을 해가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으면서 돈이 필요한 것처럼 상황을 꾸미고 남성들에게 보여주며 속였다.

피해자 중에는 A씨 말에 넘어가 퇴직금 등 11억원을 준 남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미 같은 수법으로 남성 3명에게서 총 6억7000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으며,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