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물풍선 이어…北, 탄도미사일 10여발 무더기로 쐈다

350여㎞ 비행해 동해상 탄착…초대형 방사포 추정

입력 : 2024-05-30 06:53/수정 : 2024-05-30 10:17
북한 전술탄도미사일 시험사격.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북한이 30일 오전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10여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6시14분쯤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비행체 10여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시험발사 등 명목으로 탄도미사일 도발을 이어왔지만 이처럼 무더기로 쏜 것은 이례적이다.

미사일들은 350여㎞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 비행거리 등으로 미뤄 초대형 방사포(KN-25)로 추정된다.

평양에서 350㎞ 거리에는 서울·대전 등 대도시와 청주·수원·원주·서산 등 주요 공군기지 소재지가 넉넉히 들어간다.

합참은 “군은 즉각 포착해 추적·감시했으며 미국·일본 측과 관련 정보를 긴밀하게 공유했다”며 “세부 제원은 종합적으로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며 “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 태세하에 북한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 예의주시하면서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9일 오전 경기 용인시 처인구의 한 텃밭에서 북한이 날려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풍선이 내려앉아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17일 300㎞를 날아간 단거리 1발에 이어 13일 만으로, 지난 27일 밤 군사정찰위성을 실은 발사체를 쐈다가 공중 폭발로 실패한 지 사흘 만에 도발에 나선 것이다.

북한은 28일 밤부터는 오물을 실은 대남 풍선을 날려보내는 등 최근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친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전날 담화에서 “오물 풍선이 ‘표현의 자유 보장’을 부르짖는 자유민주주의 귀신들에게 보내는 진정 어린 ‘성의의 선물’”이라며 “앞으로 한국 것들이 우리에게 살포하는 오물량의 몇 십 배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