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북부도 대체 왜 추진?…‘박지성’ 꺼낸 김동연 답변

입력 : 2024-05-30 05:16/수정 : 2024-05-30 10:23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추진에 대해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답변하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김동연 지사 인스타그램 캡처

김동연 경기지사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추진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김 지사는 29일 주민 소통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우선 최근 논란이 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공모전 결과와 관련해 답했다. 시민들의 댓글 질문에 김 지사가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방송은 오후 9시30분부터 자정 넘어서까지 3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김 지사는 “공모전 대상을 받은 명칭(평화누리특별자치도)으로 확정된 것은 아니다”며 “명칭은 국회에서 특별법 제정 때 결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새 이름 공모전을 한 것은 경기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끌어내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덧붙였다.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선 전 축구 국가대표 박지성을 언급했다. 김 지사는 “박지성 선수가 고교 때 체격이 왜소하고 평발이어서 주목받지 못했으나 대선수가 됐다”며 “경기북부 역시 마찬가지로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나 지금의 낙후된 모습, 남부와 불균형을 잣대로 평가받고 있다”고 했다.

지난 1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보고회에서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새 이름 '평화누리특별자치도'가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북부의 인구가 360만명으로 인적자원과 잘 보전된 환경 등 엄청난 잠재력이 있고 이런 잠재력을 키우기 위해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북부는 그간 중첩된 규제로 성장이 억제됐다. 이런 중첩 규제를 한꺼번에 풀고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수단으로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추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 규제를 풀기 위해 노력해왔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특별법을 통해 특별자치도를 설치하는 것이 중첩 규제를 한꺼번에 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많은 사람이 재정부터 갖추자고 얘기하는데 거꾸로 생각한다. 지금의 상태로 간다면 북부와 남부의 불균형은 더 심해지고 북부는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이브 방송에는 뮤지컬 배우 박혜미, 소순창 건국대 교수, 윤종영·오석규 도의원, 박정 국회의원 등이 초청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에 대한 찬성 의견을 밝혔다. 그러나 방송 참여자 댓글 대부분은 반대한다는 의견이 주류를 이뤘다. 방송은 300~600명이 시청했다.

한편 김 지사는 ‘평화누리자치도(경기북도 분도)를 반대합니다’ 도민 청원과 관련해 이날 방송에 나온 여러 의견 등을 참조해 31일 직접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올라온 도민 청원에는 이날까지 4만77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 글은 작성 이후 30일간 1만명 동의를 받으면 김 지사가 직접 답해야 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