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북한 김여정 “오물풍선, 귀신에게 보내는 성의의 선물”

김 부부장, 조선중앙통신 담화 발표
“계속 주워담아야할 것” 예고

입력 : 2024-05-29 21:23/수정 : 2024-05-29 21:3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2022년 8월 10일 평양에서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대남 오물풍선’에 대해 “인민의 표현의 자유”라며 “대한민국 정부에 정중히 양해를 구하는바”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2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배포한 담화에서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오물풍선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풍선이 날아가는 방향에 따라서 ‘표현의 자유’와 ‘국제법’이 규정되는가”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부부장은 대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겨냥해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헐뜯는 정치 선동 오물인 삐라장과 시궁창에서 돋아난 저들의 잡사상을 우리에게 유포하려 했다”며 “우리 인민을 심히 우롱 모독한 한국 것들은 당할 만큼 당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물풍선은) 표현의 자유 보장을 부르짖는 자유민주주의 귀신들에게 보내는 진정 어린 성의의 선물”이라며 “계속 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북한은 지난 26일 김강일 국방성 부상 명의로 낸 담화를 통해 대북단체의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밤부터는 가축 분뇨와 쓰레기 등을 담은 대형 풍선을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국에서 발견된 대남 오물 풍선이 260개에 달한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