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왕궁서 아이 소변을…” 태국 분노, 관광 장관도 비판

태국 왕궁 유적지서 아이 소변 누이는 부모 사진 논란
“중국인으로 보인다” 글에 비난 빗발쳐

태국 유적지서 소변 보는 아이와 그 뒤에 선 부모의 모습. 중국 소셜미디어 캡처

태국 왕궁 유적지에서 어린 딸 아이의 소변을 누이는 부모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이들이 중국인으로 추정되면서 태국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시간) 한 태국인 남성이 태국 방콕 왕궁에서 4~5세쯤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소변을 보는 모습이 찍힌 사진을 X(옛 트위터)에 올렸다.

사진을 보면 부모로 보이는 남녀가 소변 보는 아이 뒤에 서 있다. 이 중 남성은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 샤오미 로고가 붙은 가방을 메고 있다. 사진이 찍힌 장소는 태국 방콕의 관광 명소인 ‘차크리 마하 프라삿’으로 과거 태국 왕실의 거주지였다. 현재는 각종 국가 행사에 쓰이는 왕궁 일부다.

사진을 올린 남성은 게시글에서 “왕궁에서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이 가족 모두 중국인으로 보였다”고 적었다.

사진이 올려진 날 임기를 시작한 씀싹 퐁카닛 관광체육부 장관도 이에 대해 “부적절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사진은 중국 판 틱톡인 더우인(Douyin)을 포함한 소셜미디어에 퍼지며 3주가 지난 현재까지도 논란이 되고 있다. 태국인 네티즌들은 “중국인들은 원래 이러냐” “신성한 왕궁에서 무슨 짓이냐” “정부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너무 관대하다” 등의 댓글을 달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한 네티즌은 “태국법에 규정된 왕실모독죄(형법 제112조)를 위반했다고 볼 수 있다. 이 법에 따라 징역 3~15년에 처할 수 있다”며 중형 가능성도 거론했다.

일부 중국인 관광객들의 무례한 행동을 둘러싼 잡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엔 태국의 한 사원 화장실 벽에 “중국 관광객 여러분, 깨끗하게 사용해주세요”라는 안내가 중국어로 적혀 인종차별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온라인상에선 중국인을 ‘저격’하는 글이라며 반발하는 이들과 ‘나도 중국인이지만 저런 안내는 필요하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중국인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나도 중국인이지만 화장실 물을 내리지 않고, 땅에 침을 뱉고, 큰 소리로 떠들고, 여기저기 쓰레기를 버리는 일부 관광객들을 경멸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영국 대영박물관 기념품 박스에서 중국어 표기가 있는 사용한 물병이 나와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웨이보

지난달 영국 대영박물관의 기념품 가게에선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이용객이 상자 안에 들어 있는 물건을 훔치고, 빈 상자에 이미 사용한 물병을 넣고 달아난 정황이 포착돼 비난을 샀다.

상자에서 발견된 물병엔 중국 동북부에 있는 도시 진저우 은행명이 적혀 있었다.

유사한 논란이 잦은 가운데 중국 외교부는 자국민에게 해외여행 시 예의를 지킬 것을 수시로 당부하고 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