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기흥공장 직원 방사선 피폭 “손 부위 노출”


경기 용인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근무하는 직원 2명이 방사선에 피폭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27일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생산라인에서 근무하던 직원 2명의 손 부위가 엑스레이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직원들은 서울 노원구의 한국원자력의학원에 입원한 상태다. 현재 국부 피폭으로 인해 손이 붓고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등의 이상 현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반혈액검사에서는 정상 소견을 보이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사고와 관련해 이날 기흥 사업장에 인력을 파견하는 등 사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원안위에 따르면 기흥 사업장은 반도체웨이퍼 등에 X선을 조사해 발생하는 형광X선으로 물질의 성분을 분석하는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 허가를 받아 사용하고 있다. 원안위는 해당 장비에 대해 사용 정지 조치했다.

원안위는 해당 직원들에게 염색체이상검사 등 추적관찰을 시행하고 작업자 면담과 재현실험, 전산모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정확한 피폭 방사선량을 평가할 예정이다.

또한 조사를 통해 구체적 사고 원인을 확인하고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에는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측은 입장문을 통해 “삼성전자는 해당 직원의 치료와 건강 회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당사는 관계 당국의 사고 경위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