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50대 이후 건강한 삶’ 개척…라이나50+어워즈 4명 수상

라이나전성기재단, 오는 31일 시상식

왼쪽부터 한윤수 화성외국인노동자센터 소장, 노유헌 ㈜이모코그 대표, 김택균 ㈜탈로스 대표, 장진아 ㈜바이오브릭스 대표.

라이나생명보험의 사회공헌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이 선정한 ‘라이나 50+어워즈’ 올해 수상자로 사회공헌 부문에 한윤수 화성외국인노동자센터 소장, 창의혁신 부문에 ㈜탈로스(대표 김택균·1위), ㈜이모코그(대표 노유헌·2위), ㈜바이오브릭스(대표 장진아·3위)가 선정됐다.

재단 측은 오는 31일 오전 11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7회 수상자 시상식이 열린다고 29일 밝혔다. 각 부문 1위는 1억원씩, 창의혁신 부문 2·3위는 각 5000만원, 3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라이나50+어워즈는 50+ 세대를 위해 국내 최초로 제정된 상으로, 해당 연령대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사회 가치 창출을 위해 기여한 인물(단체)을 선정해 오고 있다.
사회 공헌상 수상자인 한 소장은 이주 노동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며 지난 20년간 우리 사회 소외된 이웃들을 돌보는데 헌신해 왔다. 재단은 한 소장이 60세 이후 오랫동안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누는 삶을 실천하는 모습이 모범적인 50+의 삶을 제시하고 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창의 혁신상 1위 ‘탈로스’는 50+세대에게 발병 위험이 높은 뇌동맥류 예측 플랫폼을 개발해 사전 예방과 더불어 후유장애 감소에 따른 사회·경제적 문제 해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업이란 평가를 받았다. 2위 ‘이모코그’는 치매 예방부터 진단, 치료까지 전 주기에 걸친 치매 솔루션 개발을 통해 치매 치료의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3위 ‘바이오브릭스’는 인체 조직과 가장 가까운 바이오잉크 소재 개발을 통해 각막·장기 등을 3D프린터로 제작, 장기 이식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라이나전성기재단 홍봉성 이사장은 “50+세대의 건강한 삶을 위한 이슈들에 한 발 앞서 대응하며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는 혁신적 인물을 발굴하게 돼 기쁘다. 앞으로도 중장년층에 기여하는 활동가들을 지속 발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