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 정도는 받아야”… 직장인 고액연봉 기준 ‘8850만원’

잡코리아 직장인 설문조사
연봉 올리려면 “‘승진’보단 ‘이직’”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고액연봉 기준 평균은 8550여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승진보다는 이직을 통해 더 빨리 연봉을 올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는 남녀 직장인 72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고연봉자가 되기 위한 방법’ 설문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9일 밝혔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고연봉 기준은 연령대에 따라 나뉘었다. 20대 직장인들은 7860여만원, 30대 8470여만원, 40대는 9510여만원 이상이 고연봉의 시작이라고 답했다.

직장인이 생각하는 고연봉 기준 조사 자료. 잡코리아 제공

직장인들은 고연봉자가 되기 위한 방법(복수응답)으로 ‘이직’이 ‘승진’보다 더 빠르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응답자 절반에 달하는 51.2%가 ‘이직을 통해 연봉 점프업을 해야 고연봉자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승진을 통해 관리자 및 임원급이 돼야 한다’(46.3%) ‘경력과 근속 년수가 쌓여야 한다’(39.4%) 등의 답변이 나왔다.

고연봉을 받으려면 그 정도의 연봉을 줄 수 있는 회사에 들어가야 한다는 인식이 공통적이었다.

응답자들은 고연봉을 받기 위한 기본 조건으로 ‘기업 규모’(57.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대기업 등 높은 연봉을 줄 수 있을만한 규모의 기업에 근무해야 고연봉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본인의 능력(37.7%), 맡고 있는 직무(31.5%), 최종 학력 및 학벌(25.5%) 등은 그 뒤를 이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