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람 매달고 도주한 음주 차량… 시흥~인천 ‘1시간 추격’

112신고 후 약 9㎞ 따라가 검거
경찰 “결정적 도움” 감사장 수여


새벽 시간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음주 운전자를 한 시민이 1시간가량 추격해 검거에 기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음주 사고 도주차량 검거에 결정적 도움을 준 정민수(30대·가명)씨에게 감사장과 포상금을 수여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3월 31일 오전 3시40분쯤 만취 상태였던 A씨는 시흥 신천동의 한 사거리에서 차를 몰다 길가에 서 있던 쓰레기 수거 차량을 들이받았다.

지난 3월 31일 오전 3시 40분쯤 시흥시 신천동의 한 사거리에서 차량을 몰던 운전자가 길가에 정차해 있던 쓰레기 수거 차량을 들이받았다. 경기남부경찰서 제공

쓰레기 수거 차량 운전자 B씨(50대)가 다가가자 A씨는 차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B씨는 A씨를 놓치지 않기 위해 조수석 문틀에 매달렸다. A씨는 멈추기는커녕 B씨를 매단 채 그대로 질주했다.

피해 차량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다가오자 사고를 낸 운전자는 도주하기 시작했다. 피해 운전자가 조수석에 매달렸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그대로 질주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이때 자신의 SUV 차량을 운전해 주변을 지나던 정씨는 상황을 목격한 뒤 곧장 112로 신고했다. 당시 정씨는 대전으로 출장을 갔다가 귀가하던 중이었다.

A씨가 음주 운전자임을 확신한 정씨는 신고 전화를 끊지 않은 상태로 A씨 차량을 뒤쫓았다. B씨를 향해 “아저씨 그냥 떨어지세요. 그러다가 다쳐요”라고 외치기도 했다.

B씨는 약 2분간 500m를 끌려가다 도로에 떨어졌다. 정씨는 조수석에 타고 있던 지인을 내려주며 B씨를 돕도록 부탁했다.

사람을 매달고 도주하고 있는 차량을 목격한 정민수씨는 곧바로 해당 차량 뒤에 따라붙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그후 정씨는 본격적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경적을 울리며 A씨 차량을 뒤쫓던 그는 시흥에서 인천까지 약 1시간을 달렸다. 인천 남동구 논현동 부근에서 막다른 길에 몰린 A씨가 차를 버리고 도주하자 정씨도 차에서 내려 1㎞가량을 더 추격했다.

9㎞가량 이어진 추격전은 정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붙잡으면서 마무리됐다. 음주 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였다.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도주치상), 도로교통법위반(사고 후 미조치),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등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사건 당시 정씨 지인의 119 신고로 병원에 간 B씨는 경상을 입고 치료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검거에 적극적으로 나선 정씨에게 감사장과 포상금을 수여했다.

시흥경찰서는 검거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 정씨에게 감사장과 포상금을 수여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김신조 시흥경찰서장은 “뺑소니범 검거에 큰 도움을 준 정씨의 용기 있는 행동으로 큰 피해 없이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씨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B씨가) 너무 위태롭게 매달려 있는 것을 보고 바로 추격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함께 있던 지인이 피해자분을 잘 구조해줬을 거라는 믿음에 (A씨 차량을) 끝까지 쫓아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건 사고가 잦은데 한 가정을 무너뜨릴 수도 있는 중대한 문제라는 점을 항상 유념하고 주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