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저출생 극복하고 초일류 국가로 도약 위한 국가적 과제”

경북도와 대구시, 29일 경북도청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위한 2차 실무회의

입력 : 2024-05-29 17:01/수정 : 2024-05-29 17:03
29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위한 2차 실무회의에서 회의 참석자들이 손을 잡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와 대구시가 29일 경북도청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위한 2차 실무회의를 가졌다.

지난 23일 1차 회의 이후 1주일 만에 두 번째 열린 실무회의는 다음달 4일 행정안전부, 지방시대위원회와 간담회를 앞두고 주요 협의 과제를 사전 검토·조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4대 기관 간담회에서 논의될 통합 기본방향과 추진내용 그리고 범정부적 협력·지원 체계와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협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양적 통합을 넘어선 질적 통합과 완전한 자치형태의 광역통합을 하자는 대구광역시장과 경북도지사의 의지를 재차 확인했으며, 이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 중앙정부의 협력과 지원이 필요한 대구경북 양측의 제안들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그 동안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경북 행정통합으로 수도권 1극 체제에 맞서는 인구 500만의 비수도권 신성장 거점을 조성하고 더 나아가 광주·전남을 아우르는 남부경제권을 구축해 국토균형발전을 실현하는 출발점이 될 것”을 강조해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완전한 자치권 확보로 지방시대를 열어 저출생을 극복하고 초일류 국가로 대한민국이 다시 도약하기 위한 국가적 과제”라는 점을 강조해왔다.

실무단회의에서는 4대기관 간담회에서 중앙정부의 강력한 협력·지원 의지가 확인되고 통합 시·도에 대한 적극적인 인센티브 내용이 제시된다면 이후 통합절차가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그에 대한 추진체계를 포함한 관련절차와 내용을 협의했다.

김호진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4대기관 간담회가 역사적인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본격 추진하는 계기와 큰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실무적 협의와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황순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대구경북행정통합이 앞으로 대한민국 행정체계 개편과 국가균형발전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실행 가능성을 높이고 속도감을 더해 가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은 다음 달 4일 오후 서울 정부합동청사에서 만나 통합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추진 방향, 정부 차원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