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두아 리파, 올 연말 두 번째 단독 내한공연

두아 리파 정규 앨범 '래디컬 옵티미즘' 커버 이미지. 워너뮤직코리아 제공

영국 팝스타 두아 리파가 오는 12월4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콘서트를 열고 국내 팬들을 만난다.

두아 리파는 29일 자신의 SNS에 최근 발표한 정규 3집 ‘래디컬 옵티미즘’ 아시아 투어 일정을 공개했다. 두아 리파가 국내에서 공연하는 건 2018년 5월 이후 6년 7개월 만이다. 9월부터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일본 등에서 투어 공연을 마친 뒤 한국을 찾는다.

2015년 싱글 ‘뉴 러브’로 데뷔한 리파는 2017년 첫 정규 앨범 ‘두아 리파’가 UK 앨범 차트 3위에 오르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듬해 제38회 브릿 어워즈에서 여성 솔로 아티스트 상과 신인상, 2019년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신인상과 베스트 댄스 레코딩 부문을 수상했다.

2020년 발매한 정규 2집 ‘퓨처 노스탤지어’로 브릿 어워즈와 그래미 어워즈에서 각각 올해의 앨범과 베스트 팝 보컬 앨범 부문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스타덤에 올랐다. 최근 타임지 선정 ‘2024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