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주 전일빌딩 245, 매주 토요일 풍성한 축제

시민문화체험 ‘타임리스 24.5h’ 6월~11월 이어


광주 금남로 복합문화공간인 전일빌딩245가 다음 달부터 다양하고 차별화된 시민문화체험 특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광주시는 6월부터 전시, 융복합 공연, 초대전, 버스킹, 투어, 공예 체험, 플리마켓, 인문학 토크 등으로 구성된 특화 프로그램 ‘타임리스 24.5h’ 운영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전일빌딩의 새 미래를 의미하는 ‘타임리스 24.5h’를 주제로 한 올해 프로그램은 전 연령층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오는 11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에 만나볼 수 있다.

첫 문을 여는 6월 프로그램은 ‘전일 체크인 파티’, ‘원데이 클래스’, ‘아트 스테이지’, ‘5·18 다크투어리즘’, ‘시민참여 버스킹’, ‘인문학강연’ 등 13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인 ‘전일 스탬프 투어’는 ‘방탈출게임’을 본따 전일빌딩245 건물 내에서 미션을 수행하는 게임이다. 투어를 마친 시민에게 보냉백과 대인시장 상품권을 증정한다.

1층 로비에서는 새날밴드가 퓨전 국악과 트로트를 들려주고 10층 RF에서는 마술사 이한의 신비로운 버블쇼가 이어지는 등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공연이 펼쳐진다.

인기 체험 프로그램인 ‘원데이 클래스’는 캔들, 아로마, 액세서리, 문구 만들기 등 기존 클래스에 더해 올해는 다양한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닭강정, 호두과자, 과일컵, 주스 등 먹거리를 직접 만들어본다.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5·18 다크투어리즘’과 ‘올데이 페스타’는 첫선을 보인다.

문화·역사·예술 등 관광자원을 가진 전일빌딩245만의 특징을 살리고 인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의 거리, 대인시장 등 광주 곳곳을 연계해 시민뿐 아니라 관광객, 외국인들의 흥미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시민이 직접 마이크를 잡고 참여하는 시민참여형 프로그램 ‘내가 버스킹, 버스퀸’도 곁들여진다. 매주 다양한 장르를 버스킹 형식의 상설 공연으로 진행한다.

유정아 시 문화도시조성과장은 “올해 3년째인 시민문화체험 특화 프로그램이 전일빌딩245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