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바로티 집’ 현판 결국 뗐다…모교도 김호중 지우기

경북 김천예술고등학교 교내 쉼터 누각 '트바로티 집' 모습. 연합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의 모교가 김씨 관련 기념물을 모두 철거했다.

경북 김천예술고등학교는 교내 쉼터 누각에 단 ‘트바로티 집’ 현판과 김씨 사진 등을 지난 28일 철거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쉼터는 2020년 김천시로부터 2000여만원을 지원받아 세워졌다. 학교는 졸업생 김씨의 별명을 따 ‘트바로티 집’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트바로티는 김씨의 음악 장르 ‘트로트’와 전설적 테너 ‘파바로티’를 조합한 말이다.

김씨 사진과 보도자료 등이 설치된 쉼터는 그동안 팬들이 찾는 명소였다. 그동안 학교 측은 철거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김천예고 전 교장 A씨는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가혹한 여론몰이로 사람을 죽이려 들다니 안타깝다”며 “힘없는 가수의 잘못은 용납 못 하면서 중죄인인 정치인들에게는 그렇게 관대할 수 있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김천시가 2021년 2억원을 들여 만든 ‘김호중 소리길’을 놓고도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시 홈페이지에는 철거를 요구하는 민원이 수십건 올라와 있다. 시는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당장 철거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KBS는 이날 방송출연규제심사위원회를 열고 김씨에 대해 한시적 출연 정지 처분을 결정했다. KBS 측은 “법원 판결 전이지만 김씨가 음주운전 도주 사고와 관련해 거듭된 거짓말로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빚었고, 방송 출연을 금지해달라는 여러 시청자의 청원 등이 접수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