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호중의 감방생활’ 공개… 종일 쿨쿨, 삼시세끼 도시락

독방 수감, 오전·오후 변호사 입회
식사는 대부분 도시락으로 해결
검찰 이송되면 서울구치소로 이동

채널A 유튜브 캡처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유치장 생활이 전해졌다.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김호중은 현재 독방에 수감된 상태로, 대체로 잠을 자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채널A가 보도했다.

김호중은 오전과 오후 변호사 입회하에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한다. 식사 시간을 제외하면 대부분 잠을 자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시 세끼를 도시락으로 해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배 전 경찰청 국제범죄수사팀장은 “유명인이다 보니 독방에 수감된 것으로 보인다”며 “유치장에서 운동, 독서, 수면 등을 할 수 있는데 김호중이 잠만 잔다는 것은 자포자기하는 마음이 엿보인다”고 말했다.

‘도시락 식사’에 대해서는 “식당에서 보내는 게 관식과 사식이 있는데 도시락은 똑같다. 사식은 돈을 영치하면 같은 도시락에 반찬만 2~3가지가 더 있는 것”이라며 “관식은 조금 부실한데 사식은 먹을 만하다”고 설명했다.

김호중이 검찰로 송치될 경우 그는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서울구치소로 이감된다. 백문성 변호사는 이 경우 김호중이 서울구치소에서도 독방을 쓸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입건됐다. 그는 열흘간 “술잔을 입에 댔을 뿐 술을 마시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결국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지난 24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