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차 앞뒤에 ‘욱일기’ 붙인 벤츠… “눈을 의심했다”

입력 : 2024-05-29 09:30/수정 : 2024-05-29 13:54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한민국 도로에 욱일기 차량을 봤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가 올린 한 벤츠 차량의 후면 유리에는 욱일기가 양옆으로 붙어 있었다. 글쓴이는 “앞 유리에도 똑같이 붙어 있다. 내 눈을 의심했다”며 “정말 참을 수 없어서 글을 올린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욱일기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중 사용한 군기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깃발이다. 현재 일본 육상자위대와 해상자위대의 군기로 사용된다. 국제 스포츠 경기 응원에서도 종종 사용돼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또 대중문화나 상품 등에도 욱일기 문양이 사용되면서 한국과 중국,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1월에도 네이버의 스트리밍 플랫폼 치지직에서 방송하던 한 스트리머가 욱일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일본을 상징하는 머리띠를 착용한 채 진행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에 네이버는 논란이 된 스트리머의 방송 권한을 박탈했다. 지난해에는 한 아이돌이 욱일기 문양이 새겨진 모자를 착용했다가 사과문을 게재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